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칸트가 정의한 12가지 판단형식과 여기에 근거한 12개 범주에 대한 훌륭한 요약을 발견하여 메모로 남긴다.
출처1: http://blog.naver.com/mysig21/220219478863
출처2: 순수이성비판, 이성을 법정에 세우다 (진은영 지음)

범주에 대한 반복적인 학습과 이해가 칸트의 순수이성비판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됐다. 막연히 '그런 단어(범주)가 있었지' 정도로 두리뭉실 넘어가면 책의 줄거리를 따라가기 힘들다. 어떤 판단을 보고 해당 판단이 12개 판단형식들 중 어떤 형식들을 사용한 것인지, 12개 범주들 중 어떤 범주들을 사용한 것인지 설명할 정도가 되어야 한다. 12개 판단형식과 12개 범주를 이해하기 힘든 이유는 번역어의 생소함 때문이다. 낱말만 보고는 '무한판단', '선언판단' 같은 용어의 의미를 짐작도 하기 힘들었다. 뜻과 사례를 반복적으로 보면서 용어의 의미를 익히는 수 밖에 없었다.

인간의 12가지 판단형식

전칭판단 모든 A는 B다. '모든 사람은 죽는다.'
특칭판단 어떤 A는 B다. '어떤 사람은 학생이다.'
단칭판단 A는 B다. '마르크스는 철학자이다.'

긍정판단 A는 B다. '쾰른의 돔은 높다.'
부정판단 A는 B가 아니다.(계사부정) '영혼은 죽지 않는다'
(칸트는 이런 판단을
단순히 죽는 것을 부정하는 것으로 여김.
죽는 영혼은 없다로 해석됨)
무한판단 A는 ~B이다.(술어부정)
현대논리학에서 무한판단은
긍정판단의 한 종류로 여겨짐.
'영혼은 불사이다'
(칸트에 따르면 이 판단은
단순히 영혼이 죽지 않는다는 판단보다
더 적극적으로 반대개념인 불사를
주어에 부여함.
'영혼은 죽지는 않는 것이다' 또는
'죽지는 않는 영혼이 있다'로 이해할 수
있으므로 영혼과 결부될 수 있는 술어가
특정 영역은 배제되지만 무한하게 된다.
가사적인 것이 배제되었기 때문에,
즉 가능한 술어가 무한한 동시에
제한되었기 때문에 '무한판단'에서
'제한성'의 범주가 도출된다.)

정언판단 A는 B다. '마르크스는 철학자이다.'
(주어와 술어의 관계)
가언판단 만일 A가 B면, C는 D다. '만일 눈이 온다면 버스가 끊길 것이다.'
선언판단 A는 B거나 C거나 D이다. '꽃이 피거나 피지 않을 것이다.'

개연판단 A는 B일 수 있다. '우주에 다른 생명체가 존재할 수도 있다.'
실연판단 A는 B다. '지금 비가 온다.'
필연판단 A는 B이어야 한다.

'5+7은 12 여야만 한다.(5+7=12)'


그리고 이 12개의 판단형식으로부터 연역된 12개의 근본적이고 선험적인 범주는 다음과 같다.
(1) 분량(양, 많고 적음): 전체성, 다수성, 단일성
(2) 성질(질, 유무 또는 여부): 실재성, 부정성, 제한성
(3) 관계: 실체/속성, 원인/결과, 상호작용
(4) 양상: 가능/불가능, 현존/부재, 필연/우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ngee
TAG 철학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국가란 무엇인가

유시민 지음
돌베개 펴냄


국가가 무엇인지, 누가 국가를 다스려야 하는지, 국가는 어떤 가치를 추구해야 하는지, 국가적 가치를 실현시키는 적절한 방법은 무엇인지 등을 풍성한 인문고전 사례를 동원해서 논한다.

책을 읽는 내내 민주주의(民主主義)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들의 조직된 힘>이라던 노무현 대통령의 말씀이 생각났다. 박근혜를 끌어내린 국민들의 의지가 <사람 사는 세상>으로 결실 맺기를 희망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ngee
TAG 사회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순수이성비판

임마누엘 칸트 지음
백종현 옮김
아카넷 펴냄


읽다가 잊어 먹으면 되돌아가 다시 읽고, 읽다가 이해 안되면 납득될 때까지 다시 읽는 반복을 거듭하고 있다. 올해 시작하면서 읽기 시작했는데, 올해 끝날 때까지 끝이 날지 모르겠다.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이번에는 끝까지 읽을 결심이다.

이해하기 어려웠던 용어들을 정리한다.

  • 직관 (直觀, Anschauung)

    일상에서 쓰던 "직관"과 뜻이 조금 달랐다. 어떤 사람을 두고 "그 사람은 직관이 뛰어나다"라고 말할 경우, 그 "직관"은 뛰어난 전문성을 바탕으로 무언가 꿰뚫어 보는 "통찰"을 의미한다. 하지만 칸트 순수이성비판의 "직관"은 감성 위에 표상을 그려내는 (인간이면 누구나 갖고 있는) 감각 능력을 의미한다. "통찰"을 의미하지 않는다.

  • 연역 (演繹, Deduktion)

    여기서 "연역"은 연역법, 귀납법의 그 연역이 아니다. 논리학 용어가 아니라 법률 용어다. 칸트가 말하는 "연역"은 어떤 것이 정당한지 부당한지 밝히는 (자격의 정당성을 증명하는) 판결을 뜻한다.

  • 통각 (統覺, Apperzeption)

    직관을 통해 내게 전달되는 잡다한 "표상"들이 내게 의미 있는 "인식"이 되려면, 그 "표상"들이 "나는 생각한다"는 나의 근원적 의식과 결합되어야 한다. 이 근원적 의식을 "통각"이라고 한다. "통각"과 결합되지 못한 "표상"들은 그냥 나를 스쳐가는 무의미한 사건들일 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ngee
TAG 철학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