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자본론

모든 사람이 디자이너가 되는 미래


마스다 무네아키 지음
이정환 옮김
민음사 펴냄


2017년 추천 도서 목록에서 자주 본 책이라 기대가 컸는데, 기대에 못 미쳤다. 일본의 사업가 마스다 무네아키(1951~)의 성공담이다. 그는 서점 사업과 도서관 운영 사업에서 성공했다. 그가 생각하는 서점은 책을 파는 곳이 아니라 고객에게 라이프스타일을 추천하는 곳이다. 그래서 추천할만한 역량이 있는 사람 확보가 중요하다고 한다. 책의 제목이 지적자본론인 이유다 (이제 돈이 아니라 역량 있는 사람들이 자본인 시대라고 주장). 단순한 논리를 반복해서 단정적으로 이야기하는 것이 불편했다. 좋은 번역이었다 (번역 별 4 ★★★★).


Posted by ingee
TAG 경제

현명한 투자자의 인문학

돈 버는 투자자는 무엇을 읽고, 어떤 생각을 하는가?


로버트 해그스트롬 지음
박성진 옮김
부크온 펴냄


물리학, 생물학, 사회학, 심리학, 철학, 문학, 수학, 의사결정 분야를 예로 들면서, 다양한 독서를 통해 생각의 격자를 엮어야 현명한 투자자가 될 수 있다고 조언한다. 워렌 버핏의 오랜 동료인 찰리 멍거(1924~)의 생각이라고 한다. 워런 버핏(1930~)과 찰리 멍거라는 매력적인 인물들을 알게 됐다. 그들은 많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현역이고, 아직도 공부하며, 그래서 아직도 똑똑해지고 있다고 자랑한다. 그들에 관한 책을 조금 더 읽어 봐야겠다. "현명한 투자자"가 아니라 "현명한 사람"이 되는 법에 대한 조언이라고 봐도 무방할 것 같다. 흥미로운 책이었다. 번역 좋았다 (변역 별 4 ★★★★).


Posted by ingee
TAG 경제

식탁 위의 경제학자들

세계경제와 내 지갑을 움직이는 22가지 경제이론



조원경 지음
쌤앤파커스 펴냄


22명의 경제학자들을 주욱 소개한다. 짤막짤막하게 식탁 위에서 화제로 올리기에 부담 없을 정도의 깊이만큼만 소개한다.
저자가 에필로그에서 밝힌 제목의 원래 의도는 대중의 식탁을 (대중의 살림살이를) 풍요롭게 만들려했던 경제학자들의 노력을 소개하는 것이었다고 한다.

번역서가 아니라서 우리 사회의 상황을 예로 들어가며 설명한다. 이해하기 편안해서 좋았다. 저성장 저금리 국면에서 투자처 없는 돈이 부동산에만 몰려 있는 이 상황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전세계가 겪고 있는 현상이라고 한다. 고성장 시대를 겪은 노년 세대와 저성장 시대를 사는 청년 세대의 갈등도 전세계적인 현상이라고 한다.

"통일"이 필요할 것 같다. 구조적인 커다란 해결책 없이는 타개하기 힘든 국면 같다.


Posted by ingee
TAG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