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편 헌문'에 해당되는 글 47건

  1. 2009.06.22 논어 14편(헌문) 47장
  2. 2009.06.18 논어 14편(헌문) 46장
  3. 2009.06.17 논어 14편(헌문) 45장
  4. 2009.06.16 논어 14편(헌문) 44장
  5. 2009.06.15 논어 14편(헌문) 43장

闕黨童子 將命 궐당동자 장명

或問之曰 益者與 혹문지왈 익자여

子曰 자왈

吾見其居於位也 오견기거어위야

見其與先生幷行也 견기여선생병행야

非求益者也 비구익자여

欲速成者也 욕속성자야

 

궐당 지역의 젊은이가 명을 전하러 찾아왔다.

누군가 "(그는) 뛰어난 사람입니까?" 하고 물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그가 지위를 내세워 처신하는 것을 보고,

그가 (어른들을 뛰따라 걷지 않고) 어른들과 나란히 걷는 것을 보면

그는 배우려는 사람이 아니다.

(그는) 빨리 성공하려는 사람이다.

 

이렇게 논어 헌문편이 끝난다.

Posted by ingee

原壤夷俟 子曰 원양이사 자왈

幼而不孫弟 유이불손제

長而無述焉 장이무술언

老而不死 노이불사

是爲賊 시위적

以杖叩其脛 이장고기경

 

原壤(원양)이 편히 앉아 있는 모습을 보고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어려서는 불손했고,

커서는 이렇다 이를만한 일을 한 것도 없고,

늙어서는 죽지도 않으니,

이는 도적이구나.

(그러고는) 지팡이로 (원양의) 종아리를 툭 치셨다.

 

原壤(원양)은 공자의 오랜 친구다.

Posted by ingee

子路問君子 자로문군자

子曰 자왈

修己以敬 수기이경

曰如斯而已乎 왈여사이이호

曰修己以安人 왈수기이안인

曰如斯而已乎 왈여사이이호

曰修己以安百姓 왈수기이안백성

修己以安百姓 수기이안백성

堯舜 其猶病諸 요순 기유병저

 

자로가 군자에 대해 물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남을) 공경할 수 있도록 자기를 수련해야 한다."

"그게 전부입니까?"

"다른 사람을 편안하게 할 수 있도록 자기를 수련해야 한다."

"그게 전부입니까?"

"백성을 편안하게 할 수 있도록 자기를 수련해야 한다.

백성을 편안하게 하는 것은

요 임금과 순 임금도 (이루지 못해) 걱정하시던 바다."

Posted by ingee

子曰 자왈

上好禮則 상호례즉

民易使也 민이사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윗사람이 예를 좋아하면

백성이 다스림에 잘 따른다.

Posted by ingee

子張曰 書云 高宗諒陰 자장왈 서운 고종양음

三年不言 何謂也 삼년불언 하위야

子曰 자왈

何必高宗 古之人 皆然 하필고종 고지인 개연

君薨 百官 總己 군홍 백관 총기

以聽於冡宰 三年 이청어총재 삼년

 

자장이 말했다.

기록된 바에 따르면 고종 임금은 상을 당하고

삼년동안 말씀을 하지 않으셨다고 합니다. 무슨 의미인지요?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고종 임금 뿐이겠느냐? 옛 사람들은 다 그랬다.

임금이 죽으면 백관들은 자기일을 총괄해서 처리하고

(새 임금을 번거롭게 하지 않기 위해) 삼년동안 총재에게만 보고했다.

 

고종은 은나라의 임금이다. 은나라는 공자가 살던 주나라 이전의 나라다.

Posted by ing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