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가바드 기타

The Bhagavad Gita


함석헌 옮김,주석
한길사 펴냄


고대 인도에 '아르주나'라는 왕이 있었다. 어느날 큰 전쟁을 앞두고 들판에 섰는데 그가 싸울 상대는 그의 형제들과 친척들과 스승들이었다. 아르주나는 그들을 죽이고 영광을 얻느니 차라리 자기가 죽고 끝내는 것이 낫겠다 생각하고 삶을 포기하려 한다. 그때 '크리슈나' 신(神)이 인간의 모습으로 나타나 지혜를 가르쳐주며 "싸우라"고 아르주나를 일으켜 세운다.

요즘 내가 하는 고민이었다. 어떤 신(神)이 "더 살테야?" 라고 물으면 "뭐 딱히" 라고 대답할 참이었다. 배 고픈 늑대가 더 살겠다고 달려들면 "그래라" 하고 목숨을 양보할 참이었다. 바가바드 기타의 신(神)은 "꼭 더 살아. 일어나 싸워. 거기엔 이런 이유가 있어" 라고 설명해준다. 지금 내게 절실한 설명이었다.

괜찮은 번역이었다 (번역 별 3.5 ★★★☆). 이해할 수 있는 우리말로 편안하게 옮긴 점은 좋았으나, 씨알,속알,알짬,구경,지경 같은 역자만의 용어를 설명 없이 사용하는 점이 불편했다.



Posted by ingee
TAG 철학

워런 버핏 바이블

버핏이 직접 말해주는 투자와 경영의 지혜


워런 버핏, 리처드 코너 지음
이건 옮김
에프엔미디어 펴냄


워런 버핏(1930~)이 매년 주주들에게 보냈던 '주주서한'과 매년 주주총회에서 가졌던 질의응답을 정리한 책이다. 짤막한 이야기들을 년도별로 묶었다. 책 만드는 것을 염두에 뒀던 글들이 아니기 때문에 중복이 많다. 다만 버핏의 생각 자체가 일관적이어서 나름 "주제"가 있다.

투자에 있어 버핏이 강조하는 지표는 BPS(주당 순자산)와 ROE(자기자본 이익률) 뿐이다. 투자 대상의 가치를 판단하는 것이 중요할 뿐 복잡한 분석기법은 필요 없다고 말한다. 투자 대상의 가치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통찰력이 필요한데 이를 키우기 위해 (90이 가까운 나이인) 지금도 꾸준히 독서하고 학습한다고 한다.

주주총회 질의응답은 그의 친구 멍거(1924~)와 함께한다. 나이 많고, 돈 많고, 현명한 할아버지들이 유머스러운 농담을 주고받으며 주주들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이 즐거웠다. 자신의 한계를 인식하는 것이 성공의 비결이라고 한다. "나는 앞으로도 또 실수할 것이다", "경제위기는 분명히 또 발생할 것이다", "하지만 나는 그 시기를 예측할 수 없을 것이다" 같은 자세가 그들의 지혜인 것 같다.

좋은 번역이었다 (번역 별 4 ★★★★).



Posted by ingee
TAG 경제

데미안


헤르만 헤세 지음
김인순 옮김
열린책들 펴냄


고등학교 때 읽은 책을 정말 오랫만에 다시 읽었다. 무척 생소했다. 책은 그대로지만 나 자신이 많이 바뀐 것 같다. 사춘기 때보다 주인공 싱클레어에게 조금 더 공감하며 몰입할 수 있었다. 주인공의 성장을 이끌어주는 데미안, 피스토리우스, 에바 부인이 실재로 존재하는 인물이 아니라 주인공 내면의 다른 모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다. 흠 잡을 데 없는 번역이었다 (번역 별 4 ★★★★). 주인공의 한마디가 귀에 맴돈다.

이제 제대로 한번 살아 보고 싶고 내 안의 뭔가를 세상에 주고 세상과 관계를 맺고 세상과 싸워 보고 싶은 절절한 갈망이 솟구쳤다.



Posted by ingee
TAG 문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