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적 유전자

The Selfish Gene


리처드 도킨스(1941~) 지음
홍영남 옮김
을유문화사 펴냄

이 책은 <이기적>이라는 선명한 문구를 사용함으로써 흥행에 성공했다. <이기적>이라 함은 내가 남보다 잘되려 하는 (더 잘 생존하고, 더 잘 증식하려 하는) 성향을 말한다. 하지만 저자가 말하고 싶던 것은 <이기적으로 살아야 한다>가 아니다 (그렇다고 <이타적으로 살아야 한다>도 아니다. 이 책은 과학책이다. 윤리책이 아니다). 우리는 <이기적 유전자>가 생각하는 <자기>의 보편성에 주목해야 한다. 유전자가 생각하는 자기와 남의 기준을 이해하면 <이기적> 유전자가 그렇게까지 이기적이지는 않음을 알 수 있다.

유전자가 생각하는 <자기>의 범위는 개체를 초월한다. 이 책에 따르면 유전자는 자기의 복사본 모두를 <자기>라고 생각한다. 내 부모의 몸 속에 있어도, 내 후손의 몸 속에 있어도, 다른 동물의 몸 속에 있어도 같은 복사본을 모두 <자기>로 여긴다. 사람과 침팬치는 99%의 유전자를, 사람과 고양이는 95%의 유전자를, 사람과 바나나는 60%의 유전자를 공유한다고 한다. 이렇게 생각하면 유전자는 살아있는 모든 생명체를 <자기>라고 생각하는 셈이다 (정말로 내 이웃을 내 몸 같이 생각하는 셈이다). 우리는 <이기적 유전자>를 이해함에 있어 <이기적>이라는 특성보다 <유전자>의 연대감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 그래야 이 책을 오독하지 않을 수 있다.

유전자의 증식 본능 하나로 생명체의 진화를 간단히 설명하는 점, 이를 ESS (Evolutionary Stable Strategy, 진화적으로 안정된 생존전략) 개념으로 발전시킨 점이 이 책의 성취다. 특히 게임이론을 진화학 분야에 적용한 ESS 개념을 알게 되어 기뻤다. 제목에 동요되지 않고 차분하게 독서하면 많은 것을 얻을 수 있는 책이다. 괜찮은 번역이었다 (번역 별 3.5 ★★★☆).


Posted by ingee
TAG 과학

그림으로 보는

시간의 역사


스티븐 호킹(1942~2018) 지음
김동광 옮김
까치 펴냄

'그림으로 보는' 이라는 부제가 붙었지만 요약본이나 발췌본이 아니다. '시간의 역사' 원본에 일러스트를 추가한 책이다.
재밌다. 호킹은 뛰어난 과학자이면서 뛰어난 이야기꾼이다. 재치 있게 글을 쓴다.

호킹은 블랙홀과 빅뱅 전문가다. 이 책에서 호킹은 일반상대성이론과 양자역학을 결합하면 빅뱅이 우주 시공의 단절(특이점)을 의미하지 않게 된다는 이론을 소개한다 (창조되고 소멸되는 우주가 아니라 확장과 축소가 반복되는 우주).

그런데 정작 나 자신의 생각은 바뀌어서, 지금은 다른 물리학자들에게 실제로는 우주가 탄생하는 과정에서 어떠한 특이점도 존재하지 않았다고 설득하고 있다는 사실은 무척이나 아이러니컬한 일이다.
우주는 완전히 자기-충족적이고 우주 밖의 그 무엇으로부터도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다. 우주는 창조되지도 파괴되지도 않을 것이다. 그것은 그저 '있을(BE)' 따름이다.

빅뱅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천지창조를 말하는 '성서'를 읽는 것 같아 불편했던 내게 반가운 이론이었다.

많은 부분을 이해하지 못하고 넘긴 게 아쉽다. 특히 수학의 '허수'에 해당하는 시간의 '허시간' 개념을 이해 못했다. 다음에 다시 시도할 것이다.
괜찮은 번역이었다 (번역 별 3.5 ★★★☆).

Posted by ingee
TAG 과학

과학혁명의 구조

토머스 S. 쿤(1922~1996) 지음
김명자, 홍성욱 옮김
까치 펴냄


쿤은 과학의 역사를 연구하는 과학 사학자다. 그는 과학사를 이해하기 위한 도구로 패러다임이라는 개념을 제안했다. 패러다임은 과학자 집단이 공유하는 지식과 관점의 체계를 말한다. 같은 자연 현상도 과학자가 속해 있는 패러다임이 다르면 다르게 해석된다.

과학자가 패러다임을 바꾸는 것은 종교적 개종과 맞먹을 정도로 어려운 일이다. 그래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창출한 사람은 예외 없이 젊든가 그 분야를 아주 새롭게 접한 사람들이었다. 또 그래서 패러다임 전환은, 다시 말해 과학의 발전은, 항상 혁명적으로 이루어져왔다.

주의할 점은 패러다임에는 목적지가 없다는 것이다. 새로운 패러다임은 이전 패러다임의 문제를 해결하는 '다른' 패러다임일 뿐, 어떤 목적지에 더 가까이 다가간, 더 '올바른' 패러다임이 아니다. 이는 진화에 목적지가 없는 것과 비슷하다. 진화 역시 주어진 환경에 더 잘 적응하는 '다른' 종을 만들어내는 과정일뿐, 어떤 궁극적이고 최종적인 '올바른' 종을 만들기 위한 과정이 아니다 (예를 들어 '인간'을 만들기 위한 과정이 아니다).

패러다임과 패러다임 전환이라는 개념의 기원과 뜻을 알 수 있었다. 패러다임 전환은 과학의 역사 뿐 아니라 다른 세상사에도 적용 가능한 이야기 같았다.
괜찮은 번역이었다. 문장이 매끄럽지는 않은데, 이상하게 잘 이해됐다 (번역 별3.5 ★★★☆).



Posted by ingee
TAG 과학

게놈 익스프레스
유전자의 실체를 벗기는 가장 지적인 탐험

조진호 글,그림
위즈덤하우스 펴냄


유전자의 실체를 찾기 위해 분투했던 과학자들의 이야기다.
역사적인 발견과 성취를 이뤄내지만 이내 부족한 부분이 밝혀지고 다시 모험을 떠나야 했던 실패담의 연속이다. 유전자가 단순히 DNA만 지칭하는 것이 아님을 알게 됐다.

작가는 현직 고등학교 생물 선생님이다. 자신의 전공분야를 자신있게 그려낸다. 물리학의 역사를 다뤘던 전작 <어메이징 그래비티>도 감동적이었다. 이번 작품에서는 전작보다 과감하고 전위적인 표현을 시도한다. 위대한 창작력이 끓어오르는 순간을을 목격하는 느낌이다. 전작이 중학생들도 즐길 수 있는 책이었다면 이번 작품은 고등학생은 되어야 즐길 수 있는 책이다. 여러 의미에서 수준이 높아졌다.

올해 읽은 최고의 책들 중 하나였다.


Posted by ingee
TAG 과학

사회적 뇌
인류 성공의 비밀

매튜 D. 리버먼 지음
최호영 옮김
시공사 펴냄


뇌과학, 인지과학, 심리학은 재미있는 분야다. 인간의 본질에 대해 생각할 수 있게 한다.

우리의 뇌는 아무 것도 하지 않는 순간이 오면 어김 없이 기본 상태로 돌아가 무언가 한다. 바로 타인의 마음을 헤아리고 추측하는 일이다. 이 책에서는 그 기본 상태를 <심리화 체계>라고 소개한다. 진화 과정에서 그렇게 하는 것이, 즉 세계를 사회적 눈으로 바라보는 것이 우리에게 대단한 혜택을 가져다 주었기 때문일 것이다.

또 우리는 <자기> 자신을 위해 순간적인 충동을 억제한다. 사실 이런 자기 통제는 자기 뿐 아니라 사회에도 이익이 된다. 뇌과학적 실험에 따르면 우리의 <자기>는 주위 사람들의 가치와 신념을 받아들이는 통로 역할을 하는 허구의 개념이다. <자기>가 없다는 불교의 가르침이 생각나는 대목이다. 자기 통제, 즉 <예>를 강조하는 유교의 가르침과도 통한다.

라마찬드란의 <명령하는 뇌, 착각하는 뇌>와 관련 있는 책이다. 무난한 번역이었다 (번역 별3.5 ★★★☆).


Posted by ingee
TAG 과학, 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