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회'에 해당되는 글 22건

  1. 2009.07.08 논어 15편(위령공) 10장
  2. 2009.01.09 논어 12편(안연) 01장
  3. 2008.12.30 논어 11편(선진) 22장
  4. 2008.12.23 논어 11편(선진) 18장
  5. 2008.12.11 논어 11편(선진) 10장

顔淵問爲邦 안연문위방

子曰 자왈

行夏之時 행하지시

乘殷之輅 승은지로

服周之冕 복주지면

樂則韶舞 악즉소무

放鄭聲 방정성

遠佞人 원녕인

鄭聲淫 정성음

佞人殆 영인태

 

안연이 나라를 다스리는 방도에 대해 물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하나라의 역법을 쓰고,

은나라의 수레를 타고,

주나라의 예복을 입어라.

음악은 韶舞(소무, 순임금의 음악)를 사용하라.

정나라의 음악을 쓰지말고,

간사한 사람을 멀리하라.

정나라의 음악은 음란하고,

간사한 사람은 위태하기 때문이다.

Posted by ingee

顔淵問仁 안연문인

子曰 자왈

克己復禮爲仁 극기복례위인

一日克己復禮 일일극기복례

天下歸仁焉 천하귀인언

爲仁由己 위인유기

而由人乎哉 이유인호재

 

안연이 仁(인)에 대해 물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자기를 극복하여 禮(예)로 돌아가면 仁(인)을 이룰 수 있다.

하루라도 자신을 극복하고 禮(예)로 돌아간다면,

천하가 仁(인)하게 될 것이다.

仁(인)을 이루는 것은 자기로부터 비롯되는 것이지

다른 사람으로부터 비롯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

 

顔淵曰 안연왈

請問其目 청문기목

子曰 자왈

非禮勿視 비례물시

非禮勿聽 비례물청

非禮勿言 비례물언

非禮勿動 비례물동

顔淵曰 안연왈

回雖不敏 請事斯語矣 회수불민 청사사어의

 

안연이 말했다.

그 상세한 항목을 듣고자 청합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禮(예)가 아니면 보지 말고,

禮(예)가 아니면 듣지 말고,

禮(예)가 아니면 말하지 말고,

禮(예)가 아니면 행하지 말라.

안연이 말했다.

제가 비록 둔하오나, 그 말씀을 실천하겠습니다.

 

공자의 仁(인)에 대한 설명은 항상 모호하다. 딱부러지게 '仁(인)은 이것이다'라고 설명하는 일이 없다. 이는 듣는 사람의 됨됨이에 따라 仁(인)의 모습이 달라지기 때문인 것 같다.

仁(인)을 설명하면서 공자께서 묻는다.

仁(인)을 이루는 것은 자기로부터 비롯되는 것이지 다른 사람으로부터 비롯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


질문에 답을 해야 한다. 뭐라 답할 것인가?

Posted by ingee

子畏於匡 자외어광

顔淵後 안연후

子曰 자왈

吾以女爲死矣 오이여위사의

子在 回何敢死 자재 회하감사

 

공자께서 匡(광) 지역에서 어려움을 당하셨다.

안연이 무리에서 뒤처져 뒤늦게 도착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나는 네가 죽은줄 알았다.

(안회가) 말했다.

스승님께서 계신데, 어찌 감히 죽을 수 있겠습니까?

 

공자는 노년에 뜻을 펼쳐 보기 위해 천하를 주유했다.
벼슬 없는 노철학자가 떠도는 길이 편했을리 없다.
가는 길마다 조롱과 위협이 있었다.
힘든 시기를 함께 보내는 스승과 제자 사이의 정을 느낄 수 있는 문장이다.

Posted by ingee

子曰 자왈

回也 其庶乎 회야 기서호

屢空 누공

賜 不受命而貨殖焉 사 불수명이화식언

億則屢中 억즉누중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回(회, 안회)는 공부가 깊었으나

자주 궁핍했다.

賜(사, 자공)는 천명을 깨닫지 못했으나 재산을 많이 늘였다.

(자공이) 예상하면 자주 맞았다.

Posted by ingee

顔淵死 안연사

門人欲厚葬之 문인욕후장지

子曰不可 자왈불가

門人厚葬之 문인후장지

子曰 자왈

回也視予猶父也 회야시여유부야

予不得視猶子也 여부득시유자야

非我也 비아야

夫二三子也 부이삼자야

 

안연이 죽자

문인들이 후하게 장례 치르기를 원했다.

공자께서 안된다고 하셨다.

(그럼에도) 문인들은 장례를 후하게 치렀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回(회, 안회)는 나를 아버지처럼 여겼다.

(장례를 치르는 동안) 나는 回(회)를 자식처럼 여길 수 없었다.

(후하게 장례를 치른 것은) 나의 뜻이 아니다.

너희 제자들의 뜻일 뿐이다.

 

안회의 죽음과 장례에 관한 일련의 글들을 보면,
공자께서 추구하셨던 禮(예)는 허례허식이 아니다.

Posted by ing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