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 바이블

버핏이 직접 말해주는 투자와 경영의 지혜


워런 버핏, 리처드 코너 지음
이건 옮김
에프엔미디어 펴냄


워런 버핏(1930~)이 매년 주주들에게 보냈던 '주주서한'과 매년 주주총회에서 가졌던 질의응답을 정리한 책이다. 짤막한 이야기들을 년도별로 묶었다. 책 만드는 것을 염두에 뒀던 글들이 아니기 때문에 중복이 많다. 다만 버핏의 생각 자체가 일관적이어서 나름 "주제"가 있다.

투자에 있어 버핏이 강조하는 지표는 BPS(주당 순자산)와 ROE(자기자본 이익률) 뿐이다. 투자 대상의 가치를 판단하는 것이 중요할 뿐 복잡한 분석기법은 필요 없다고 말한다. 투자 대상의 가치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통찰력이 필요한데 이를 키우기 위해 (90이 가까운 나이인) 지금도 꾸준히 독서하고 학습한다고 한다.

주주총회 질의응답은 그의 친구 멍거(1924~)와 함께한다. 나이 많고, 돈 많고, 현명한 할아버지들이 유머스러운 농담을 주고받으며 주주들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이 즐거웠다. 자신의 한계를 인식하는 것이 성공의 비결이라고 한다. "나는 앞으로도 또 실수할 것이다", "경제위기는 분명히 또 발생할 것이다", "하지만 나는 그 시기를 예측할 수 없을 것이다" 같은 자세가 그들의 지혜인 것 같다.

좋은 번역이었다 (번역 별 4 ★★★★).



Posted by ingee
TAG 경제

데미안


헤르만 헤세(1877~1962) 지음
김인순 옮김
열린책들 펴냄


고등학교 때 읽은 책을 정말 오랫만에 다시 읽었다. 무척 생소했다. 책은 그대로지만 나 자신이 많이 바뀐 것 같다. 사춘기 때보다 주인공 싱클레어에게 조금 더 공감하며 몰입할 수 있었다. 주인공의 성장을 이끌어주는 데미안, 피스토리우스, 에바 부인이 실재로 존재하는 인물이 아니라 주인공 내면의 다른 모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다. 흠 잡을 데 없는 번역이었다 (번역 별 4 ★★★★). 주인공의 한마디가 귀에 맴돈다.

이제 제대로 한번 살아 보고 싶고 내 안의 뭔가를 세상에 주고 세상과 관계를 맺고 세상과 싸워 보고 싶은 절절한 갈망이 솟구쳤다.



Posted by ingee
TAG 문학

지적자본론

모든 사람이 디자이너가 되는 미래


마스다 무네아키(1951~) 지음
이정환 옮김
민음사 펴냄


2017년 추천 도서 목록에서 자주 본 책이라 기대가 컸는데, 기대에 못 미쳤다. 일본의 사업가 마스다 무네아키의 성공담이다. 그는 서점 사업과 도서관 운영 사업에서 성공했다. 그가 생각하는 서점은 책을 파는 곳이 아니라 고객에게 라이프스타일을 추천하는 곳이다. 그래서 추천할만한 역량이 있는 사람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했다고 한다. 책의 제목이 지적자본론인 이유다 (이제 돈이 아니라 역량 있는 사람들이 자본인 시대라고 주장).
내용에 동감하지만, 단순한 논리를 단정적으로 이야기하는 점이 불편했다. 느낌과 별개로 번역은 좋았다 (번역 별 4 ★★★★).


Posted by ingee
TAG 경제